잘못된 기사가 스포츠 스타에게 미치는 영향

솔하임컵과 국적파문

솔하임컵이라는 여자 골프 대회가 있다.  미국과 유럽의 여자 프로골프 대항전이다.  물론 미국과 유럽의 여자 프로선수만 출전한다. 남자골프 유럽 – 미국 대항전인 라이더컵을 본떠 1990년에 창설된 이 대회는 2년에 한번씩 미국과 유럽을 번갈아 옮겨가며 치러진다.

그런데, 솔하임컵이 박세리 선수를 궁지에 몰아넣는 사건이 발생한 적이 있다.  1999년초 박세리가 국적 변경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는 인터뷰 내용이 그해 2월초 일부 국내 언론에 보도된 것이다.

미국 <골프다이제스트>가 박세리를 ‘1998년 올해의 선수’로 선정한뒤 격월간 부록으로 펴내는 <골프다이제스트 우먼> 1998년 12월호에 실은 인터뷰 내용이 문제였다. 이 인터뷰에서 박세리는 미국 시민이 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박세리측은 발칵 뒤집어졌다.  박세리의 관리를 맡고 있는 IMG가 이에 대해 공식적으로 부인하는 자료를 세계 주요 통신사에 배포 하는등 발 빠르게 움직였지만 여론은 악화될대로 악화 되었다.

일부 시민들은 “다시는 박세리 같은 족속이 없길 바라며….”라는 등의 비난과 욕설이 담긴 팩스를 박세리측에 보내기까지 했다. “어눌한 영어실력 때문에 생긴 오해”라며 진화에 나선 박세리 본인의 극구 부인에도 불구하고 여론은 가라앉지 않았다.

암울했던 지난해 국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었던 박세리가 이렇게 배신할 수 있나 그가 나온 광고도 다신 보지 않겠다. 는 비난이 물밀듯이 쏟아졌다.  일부에서는 “이제 박세리 경기는 중계하지 말아야 하고 박세리가 관련된 모든 제품은 사용도 하지 말자”라는 불매론 까지 들먹여 졌다.

이 파문은 보도를 했던 팀 로사포르테 기자가  자신의 잘못을 시인하면서수그러 들었다.

그 이후 <골프다이제스트>는 1999년 3월호에서 박세리에 대한 한국인들의 “위험한 사랑” 을 비판하는 칼럼을 싣는 것으로 박세리를 옹호했다.  유명 칼럼니스트 데이브 킨드레드가 쓴 이 글은 미국인의 시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박세리에 대한 한국인들의 접근 방식을 되짚었다.

한국인들은 박세리가  한 해 전 일궈낸 엄청난 결과에 박수를 보냈으면서도 사소한 슬럼프나 문제점을 끄집어내 흥분한다는 내용이었다.

박세리를 향한 ‘미친 사랑의 노래’가 끊이지 않는 이유에 대해 그는  ‘한국적’ 이라는 말로 설명했다.  미국인들은 마이클 조던을 ‘선수나 연예인’ 쯤으로 여기지만 한국인에게 박세리는 ‘IMF 로 처진 어깨를 올려준 잔 다르크 같은 존재’라는 설명 이었다.

어쨌든 이 같은 파문을 겪으며 박세리에 대한 국민들의 생각도 많이 변해 갔다.  단적인 예시로 박세리와 김미현중 누구를 응원하겠는가 라는 설문 조사에서 김미현 선수를 응원하겠다는 수치가 더 높게 나온 것이다.

이 같은 인기하락은 ‘귀화 발언 파문’과 무관하지 않은 것이다.

스포츠티비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